구름에 손 닿을 듯… 아는 사람만 다닌다는 이 등산 코스



코로나19를 뚫고, 굵고 짧게 또 화끈하게 찾아온 여름이 열정을 불태우고 미련 없이 가고 있다. 더위가 그친다는 절기인 처서(處暑)도 지났다. 이제 아침저녁으로 가을이 오고 있음을 피부로 느껴진다.선선한 바람이 폭염과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위로하는 듯하다. ‘집콕’으로 의미 없이 보낸 지난여름이 아쉽다면 인천 …
기사 더보기


링크모음 ☜ 한번 알아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