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10도 때문에 섬이 되지 못한 곳, 예술 같은 이 풍경



지난 5월 30일, 우리 일행을 태운 차가 경북의 중심 예천군에 가까워지고 있다. 예천은 소백산맥의 아늑한 기슭에 자리 잡은 산 좋고 물 좋은 고장으로 알려졌다. 나는 예천 땅을 처음 밟는다. 예천에서 나고 자란 일행 중 한 분께서 푸짐하게 고향 자랑을 한다. “예천 할 때, 사람이 지켜야 할 도리를 뜻하는 예도 예(禮)…
기사 더보기


링크모음 ☜ 한번 알아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