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의 빨간 ‘변소간’, 여기서 그러실 줄이야



동구는 인천의 관문이었다. 화수동이나 만석동엔 제법 규모 있는 항구가 들어섰다. 내륙 깊숙한 곳까지 바닷물이 흘러 들었다. 1930년대까지만 해도 나폴리 같은 수로의 도시였다. 섬에서 온 나룻배들이 온갖 해산물을 싣고 드나들었다. 배를 대는 곳을 중심으로 자연히 시장이 형성됐다. 중앙시장, 현대시장 등은 인천의 …
기사 더보기


링크모음 ☜ 한번 알아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