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친구들과 나선 단풍구경, 우리도 익어가는구나



6일 아침부터 서둘렀다. 전북 고창 선운사 단풍구경을 하기 위해서다.호기롭게 출발했다가 차가 막혀 몇 번 되돌아온 뒤로는 백양사·내장사는 아예 엄두도 못 낸다. 이번엔 가는 세월을 아쉬워하는 친구 3명과 함께다. 어디론가 떠나자고 하면 선뜻 나서 주는 이들이 있어 가을이 쓸쓸하지 않다.입구에 인공바위들을 세워…
기사 더보기


링크모음 ☜ 한번 알아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