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사리엔 ‘최참판댁’ 말고 ‘박경리 문학관’도 있다



[이전 기사] 그냥 한번 와봤는데… 진주 시민들이 진심 부럽습니다피아골 단풍을 만난 뒤 진주로 가는 길에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에 들렀다. 알아듣기 좋게 ‘최참판댁’에 간다고 했지만, 박경리 문학관에 간다고 말해야 옳다. 문을 연 순서로 치면 문학관이 늦지만, 최참판댁은 실재하는 집안이 아니라 <토지>를 바…
기사 더보기


링크모음 ☜ 한번 알아보기~


추천 기사 글